연합회소개 신경병증통증이란 커뮤니티 나눔참여

현재위치 : 홈 > 신경병증통증이란 > 척추신경병증 > 인접분절증후군
한림대학교 평촌 성심병원 신경외과 교수임 대 철
척추 인접 분절 증후군이란 ?
사람들이 자신의 척추를 수술받는 경우는 대개 이렇다.
우선 통증이다. 약을 먹어도 물리 치료를 받고 침도 맞아보며 의학외적인 의견에도 귀를 기울여 봐도 자신의 통증이 해결 않되는 경우다. 그러한 통증에는 허리 디스크 탈출증이나 목 디스크 탈출증에서처럼 다리나 팔에 계속 불쾌한 방사통이 생기거나 감각이 이상해져 저리기도 하고 시리기도 하며 시간이 지나면서 허리도 더 아프고 목도 아프고 목 디스크인 경우에는 손이나 팔에 힘이빠지기도 한다. 아픈것처럼 남이 알아주기 어려운 것은 없다. 아픈것을 점수로 환산하여 무든 사람이 수긍하고 공감할수 있는 절대적인 비교 수치가 없기 때문에 아픈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대화에는 어는 정도의 단절이 생긴다. 의사는 안다. 얼마나 아프고 괴로운지를. 그것은 통증을 이론적으로도 이해할수 있으며 임상 경험을 통해서 간접 겅험을 할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수술을 필요로 하는 질환은 척추 질환에서 매우 한정 되어 있다. 그래서 의사 환자 심사 숙고하여 수술을 결행한다. 그러면 환자는 이 힘들고 무서운 수술을 받으면 허리나 목이 깨끗이 재발 없이 낫기를 당연히 기대한다. 항상 그렇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요추 수술을 예로 들어 보자. 허리 디스크 수술이든 신경관 협착증 수술이든 또는 전방 전위증으로 인한 수술이든 요추 수술시 요추간의 유합술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그리고 많은 경우 요추경 나사못 고정술등 기계 고정술을 병행한다. 그런데 하지통증이나 요통으로 수술 받고 나서 환자는 증상이 많이 좋아져 안심하고 있을 때 즉 여러해가 지난 경우가 많은데 또 다시 수술하기 전의 요통과 하지통이 생기기 시작한다.
수술전 못지않게 더 아픈 경우가 많다.
환자는 직감적으로 자신의 병이 재발 된 것으로 생각하여 안절 부절 하게 된다. 허리 수술하면 또 재수술 하는 경우가 많다는데 하면서 애시 당초 수술 받은 것을 후회하기도 한다.

65세 여자분이다. 3년전에 허리 수술을 받은 분이다.
요추간 유합술과 요추경 나사못 기게 고정술을 하였다.
3년전 방사선 사진이다.

무엇이 달라졌는가 ? 수술한 부위 바로 위의 디스트에서 디스크 높이의 감소와 퇴행성 변화와 더불어 경도의 척추의 전방 전위가 발생 하였다. 소위 척추 인접 분절 증후군이라는 것이 생기고 말았다. 이러한 질환에서 일반인들이 혼동하는 것은 정확한 정의이다. 인접 분절의 퇴행성 변화는 수술후 환자의 5.2 % 에서 100% 까지 보고 된다. 그러나 이러한 퇴행성 변화가 모두 질병은 아니고 환자가 자각하고 고통을 느끼는 질환으로 정의 할수 있는것은 수술후 환자의 5.2 % 에서 18. 5 % 까지로 알려져 있다.



또 한 환자의 예를 보자. 65세 남자 환자로 1년 전에 수술하였다.
요추 3/4/5 번 유합술후 2/3 번의 전방 전위증이 생겼다.
그런데 이것으로 재수술후 1 개월 이내에 요추 2 번의 압박 골절이 생겼다.


이러한 환자는 포괄적 의미의 수술후 인접 분절 척추의 이상이 생겼으므로 이 또한 인접 분절 증후군이라고 말할수 있다. 치료 목적으로 허리나 목을 수술 했는데 시간이 지나니 또 새끼 병이 생겼다. 환자로서도 의사로서도 안타까운 일이다. 왜 이런 일이 생기나 ? 예방 할 수는 없는 것일까 ? 치료법은 무엇이 있을까 ? 자연스러운 의문이 아닐수 없다.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이론이 많으나 핵심적인 이론은 스트레스가 인접 분절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즉 유합이 된 한 덩어리의 척추체 또는 관절 위아래에서 관절과 디스크의 운동과 그에 따른 스트레스가 증가 하므로 정상보다 더 빨리 척추체와 관절의 퇴행성 변화가 오면서 상하는 것이다.

모든 척추 수술 환자가 재수술을 받게 되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히 재수술을 받아야 되는 그리고 받는 환자가 있다. 그러면 어떻게 이런 원치 않은 일을 피할 수 있을까 ? 이 이야기는 다음 편에 하도록 하겠다.